시각자료

공유활동, 공유정책, 공유 경제와 관련된 연구자료, 보고서, 영상자료, 그래픽 자료 등을 확인하세요.

[인포그래픽] 공공데이터 읽어주는 남과 여 – 공공데이터 발자취

박근혜 대통령부터 정부의 많은 인사들이 ‘정부3.0′과 공공데이터 개방을 말하지만, 개념과 취지에 대해 누구하나 똑부러지게 설명을 해 주질 않아 관심이 적은게 사실입니다. 코드나무는 4회에 걸친 공공데이터 읽어주는 남과 여를 준비하면서, 우리에게 친근한 소재의 공공데이터를 발굴해 쉽게 전달하고자 노력했습니다.

 

시민과 정부가 함께 만들어 가는 공공데이터 환경

 

공공데이터 개방은 다양한 행정적, 절차적 목적과 이유에 따라 정부가 갖고 있는 정보·자료들을 개방·공개하는 것을 뜻합니다. 공개된 공공데이터는 시민들이 직접 활용하고 가공하면서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내, 시민과 정부가 함께 만드는 열린 사회의 밑거름이 됩니다.

 

이미 공공데이터포털(안행부), 열린데이터광장(서울시), 경기도 공공데이터 개방 포털(경기도) 등 각 기관·부처들이 공공데이터 개방에 동참하고 있습니다. 공공데이터 법이 10월31일부터 시행되면 보다 많은 공공데이터들이 개방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특히 작업을 진행하면서 가장 많이 활용한 서울시 열린데이터광장의 경우, 가장 먼저 공공데이터 개방을 시작해서인지 공개의 방식과 형태에서 이용자의 시각에서 고민했다는 점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저작권 정책에서 CCL을 적용하고 XLS·CSV·MAP처럼 편집·활용이 용이한 공개 포맷으로 공개했으며, 검색와 색인 서비스가 잘 갖춰진 점에 높은 평가를 주고 싶습니다. 서울시를 비롯한 다른 기관에서도 LOD 구축, 3D지도 데이터 공개 등 정부의 공공데이터 개방에 대한 의지는 분명했습니다.

 

표준 따르지 않고 분류도 제각각, 아쉬움도 남아

 

하지만 여전히 많은 데이터들이 HWP나 PDF 파일 등으로 개방되거나, 같은 종류의 데이터 세트임에도 각 공개 기관이나 데이터마다 규격과 분류가 제각각인 경우가 많았습니다. 특히 주소의 경우 새주소와 기존 주소체계가 혼재한 경우가 많았고, GIS 좌표가 위·경도 좌표가 아닌 경우, 그리고 미터법을 준수하지 않아 별도의 변환을 거친 경우도 있습니다. 사실 이런 문제점들은 앞으로 개선하면 되는 사소한 문제였습니다.

 

보도블럭, 무더위 쉼터, 어린이집 데이터는 취합 과정에서 문제가 있었습니다. 확인 결과, 하위 기관 별로 분류·취합 기준이 다르거나 데이터 갱신에 대한 감독과 기준이 없어 생긴 문제였고, 이는 전체 데이터의 신뢰성에 손상을 주는 결과를 낳았습니다. 서울 어린이집 데이터는 보건복지부가 제공하는 어린이집 데이터가 서울시의 ‘어린이집 대기자 정책’과 충돌했습니다. 결국 서울시민들은 보건복지부의 서비스에서 확인할 수 있는 보육시설의 수용 여력과 상관없이 대기자 등록을 해야 하는 혼란과 불편을 주는 사례였습니다.

 

경기도, 개방 규모는 적지만 의미있는 움직임 돋보여

 

각 기관들이 앞다투어 공공데이터를 개방하고 있는 상황에 경기도의 공공데이터 개방 사례는 많은 시사점을 줍니다. 지하철 인포그래픽에서 활용한 경기교통DB의 경우 세련된 UI도 없었고 홍보도 없었지만, 수도권 대중교통을 비롯한 교통과 관련된 통계와 보고서를 원자료 그대로 함께 제공하고 있었습니다. 경기도 공공데이터 개방 포털은 비록 시범서비스 중이지만 지속적이고 주기적인 데이터 개방이라는 정책을 분명히 하였고, 시민들에게 데이터 요청을 받아 원자료 그대로 개방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습니다.

 

저널리스트, 디자이너…공공데이터 읽어주는 사람들

 

코드나무에서는 ‘공공데이터를 읽어주는 사람들’이라는 말을 자주 씁니다. 아무리 공공데이터가 많이 개방되고 활용 서비스가 나와도 정작 대중과 시민들에게 익숙하지 않다면 아무런 소용이 없습니다. 그래서 공공데이터를 대중과 시민 입장에서 읽고 재해석하는 디지이너나 저널리스트의 역할이 매우 중요합니다. 국내에서는 바이스버사, 인포그래픽웍스, 연합뉴스, 뉴스타파 등의 기업과 단체가 선도적 역할을 자임하고 있습니다. 공공데이터 남과 여는 저널리스트와 디자이너를 지망하는 두 대학생이 함께 만들었습니다.

 

삶이 녹아 있는 공공데이터, 관심과 참여가 자양분

 

정부가 말하는 공공데이터 개방과 정부3.0은 새로운 이야기가 아니라, 우리네 사는 모습입니다. 복잡한 숫자와 난해한 용어로 그득한 데이터 셀을 하나하나 열어보면 우리가 모르고 지나갔던 새로운 이야기를 발견할 수 있습니다. 실제로 많은 분들이 ‘공공데이터 읽어주는 남과 여’를 보면서 신선한 충격을 받았다거나 새로운 기회의 가능성을 보았다는 반응을 보내주셨습니다.

 

공공데이터 개방이 단순한 정책 홍보용 수치 경쟁을 넘어 진정성을 담은 사회 담론이 되기 위해서는 더 많은 관심과 참여, 반응이 필요합니다. 어렵게 열린 정부의 캐비넷들이 아무도 관심을 주지 않아 슬그머니 닫힐 지도 모릅니다. 공공데이터 개방은 정부만의 일이 아닙니다. 작업을 하면서 만난 공무원들도 이제는 시민들의 의견과 목소리를 온전히 듣겠다는 말하며, 시민들의 참여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공공데이터 인포그래픽 이후에도 코드나무는 다양한 활동을 통해 정부와 시민, 각 기업·조직를 잇는 가교가 될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