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뉴스

광주를 포함한 국내외 공유 기업 및 단체들의 생생한 이야기를 전달합니다.
공유문화, 공유활동, 공유경제와 관련된 보도와 인터뷰 등을 카테고리별로 이용해보세요!

(뉴스) 정부는 '숙박공유' 외면하는데…에어비앤비, 지난해 한국 경제에 1조3700억원 효과

숙박공유 플랫폼 에어비앤비가 한국 경제에 미친 효과가 1조37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에어비앤비는 지난 1월 국내 이용자 1700여 명을 포함, 전 세계 호스트와 게스트 22만80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해 에어비앤비의 경제적 영향을 분석한 결과를 2일 공개했다. 호스트 수입과 게스트 소비 추정액을 기준으로 분석한 결과다. 이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에어비앤비 총 방문객은 294만명이었다. 같은 해 에어비앤비가 전 세계에 미친 경제 효과는 1000억 달러(한화 110조원)로, 1조3700억원의 한국은 순위로는 세계 16위였다. 현재 국내 에어비앤비는 거주지(가정집)의 빈방에 외국인만 이용할 수 있다. 내국인은 농어촌 지역 가정집과 숙박업 등록이 된 도심 숙박업소만 이용할 수 있다. 경제적 효과 면에서 세계 순위 6위(35억 달러, 약 4조820억원)를 차지한 일본의 경우, 내국인의 에어비앤비 이용이 자유롭다. 주인이 사용하지 않는 빈집도 에어비앤비로 쓸 수 있다.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는 싱가포르를 제외하면 한국이 숙박 공유에 제약이 가장 많은 편이다.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지난달 26일 기획재정부 등 관계 부처들이 합동으로 발표한 '서비스산업 혁신 전략 발표문'에선 숙박공유ㆍ승차공유ㆍ원격진료 등 기존 업계와 첨예한 갈등을 빚는 사항들이 한 차례도 언급되지 않았다. 에어비앤비 관계자는 "세계 서비스업의 흐름이 아마존ㆍ넷플릭스 같은 플랫폼 경제, 공유경제로 넘어가고 있는데 공유경제 현안이 정부 전략에 포함돼있지 않은 것은 유감"이라고 아쉬움을 전했다.  이는 지난 1월 정부가 발표했던 '공유경제 활성화 방안'과도 맞지 않는다. 해당 방안에는 "관광진흥법을 개정해 내국인에게도 도심 숙박공유를 허용하겠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그러나 기존 숙박업계가 강한 반발을 보이면서 6개월째 아무런 후속 조치 없이 답보 상태다. 관광진흥법 개정안은 2년 6개월 넘게 국회에 계류 중이다. 

 

○ 기사 원문 :  https://news.joins.com/article/23513949

[출처: 중앙일보] 정부는 '숙박공유' 외면하는데…에어비앤비, 지난해 한국 경제에 1조3700억원 효과

 

○ 다온나눔 한마디

 - 숙박공유 플랫폼 에어비앤비가 한국 경제에 미친 효과가 1조 37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되었습니다. 하지만 한국의 정책은 숙박공유에 제약이 많은 편입니다. 지난 1월 정부가 발표했던 '공유경제 활성화 방안'과도 맞지 않습니다. 앞으로 한국에서 숙박공유는 더욱 발전된 양상을 보여갈텐데, 정책적인 측면은 어떻게 해소해 나아갈 것인지 지켜볼 필요가 있겠습니다.

  • 등록된 이미지가 없습니다.
  • 등록된 이미지가 없습니다.
  • 등록된 이미지가 없습니다.
  • 등록된 이미지가 없습니다.